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 조선통신사 답사의 의의
- 답사 그림 및 여정도
답사일정표
조선통신사 여정
이즈하라 시내지도(대마도)
- 답사지 소개

- 문화개관
■조선통신사 이전의 통신사
1. 고려때의 통신사와 조선전기의 통신사절

2. 조선전기의 사절과 조선통신사와의 차이점
■조선왕조 후반기의 통신사 - 李進熙
1. 일의대수(一衣帶水)의 이웃나라

2. 국교의 회복
3.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번주(對馬藩主)의 역할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5. 해로(海路)와 육로(陸路)를 따라
6. 엄숙한 국서(國書) 전달 의식
7. 활발한 학술/문화 교류
8. 선린(善隣) 관계의 파탄


백제와 일본의 문화개관
■渡來人을 찾아서
이주와 활동의 4단계

■다시 쓰는 일본 고대사
■조선통신사 연표


사전답사기
교통비 내역
조선통신사 문화개관
■조선왕조 후반기의 통신사 - 李進熙
1. 일의대수(一衣帶水)의 이웃나라
2. 국교의 회복
3.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번주(對馬藩主)의 역할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5. 해로(海路)와 육로(陸路)를 따라
6. 엄숙한 국서(國書) 전달 의식
7. 활발한 학술/문화 교류
8. 선린(善隣) 관계의 파탄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양국 간의 선린우호 관계를 상징하는 것은 새로운 국왕의 즉위시와 새 장군의 습직(襲職)시에 그를 축하하는 사절을 보내는 일이었다. 조선에서 통신사를 파견한 것은 모두 12회로, 처음 3회는 막부(幕府)가 보낸 사절에 대한 「회답사(回答使)」 또는 「회답겸쇄환사(回答兼刷還使)」였으며, 그 후는 「통신사」라고 불리웠다. 쇄환(刷還)이란 표현에는 임진왜란시 일본으로 연행당한 사람들을 되돌려온다는 의미가 들어 있고 통신(通信)이란 말에는 신뢰관계를 깊게 한다는 의의가 담겨 있었다. 따라서, 일본에서는 「조선통신사(朝鮮通信使)」라고 불리우기도 했다. 1608년 1월, 국교 회복을 축하하는 일본국왕사(日本國王使--正使?玄蘇) 일행이 부산포로 들어왔다. 그러나 이미 보았듯이 조선왕조는 일행의 상경을 허가하지 않고, 선위사(宣慰使) 이지완(李志完)을 부산포로 보내어 그들을 접대시킨 뒤 돌려보냈다. 이것이 관례가 되어 그 이후의 일본 사절은 부산포에서 접대하게 되는데, 예외로 1629년에만 겐포(玄方) 일행의 상경이 있었다.
통신사가 일본으로 파견되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새로운 장군이 들어서면 도쿠가와 막부(德川幕府)는 쓰시마 번주(對馬藩主)에 대해 대경참판사(大慶參判使--우리측은 關白承襲告慶差倭라 함)를 부산포에 보내어 예조참판(禮曹參判)에게 그 사실을 보고하도록 지시한다. 이어 통신사 파견을 요청하는 수빙참판사(修聘參判使--通信使請來差倭)가 부산포로 들어오며, 우리측에서 이를 승인한다는 예조참판의 서장이 전달되면, 일본측은 로오주(老中--幕府 제2위의 관직)를 영접 총책임자〔來聘御用掛〕로 임명하고 통신사 일행이 지나가는 지방의 다이묘(大名)에 대해 쓰시마번(對馬藩)과 긴밀히 연락하면서 영접을 위한 준비에 착수하도록 명령하였다. 각 번(藩)에서는 가로오(家老--藩의 최고 관직)가 책임자로 되어 사관(使館)의 신축 또는 수리, 경호선단(警護船團) 및 예인선단(曳引船團)의 편성과 항구의 정비를 시작하고 육로의 경우는 도로의 정비와 인부(人夫), 말(馬)의 조달, 또는 도중 하천에 주교(舟橋)를 설치하는 준비에 들어갔다. 그리고 접대용 음식물을 조달해야 하는데 번(藩)은 10만석이 넘는 경비의 전부를 자기 번(藩)이 부담해야 했다.
한편 우리측은 수빙참판사(修聘參判使)가 일본으로 돌아갈 때쯤부터 외항선(外航船) 6척 건조에 착수하며 삼사(三使--正使?副使?從事官)와 수행원의 인선에 들어갔다. 『증정교린지(增正交隣志)』에 따르면 정사(正使)에는 정삼품상계(正三品上階)급의 당상관(堂上官)이 임명돠고(직함은 吏曹參議), 부사(副使)에는 정삼품(正三品)의 당하관(堂下官--직함은 弘文館典翰)을, 종사관(從事官)에는 오륙품(五,六品)의 인물을 임명하였다(직함은 弘文館校理). 삼사(三使) 다음 가는 직위인 상상관(上上官--2~3명)과 상판사(上判事--3명)는 통역이 임무인데 대학관(大學官)과 왜학(倭學)의 교관(敎官)이 임명되었고, 그 다음의 학사(學士--1명)는 제술관(製述官)으로 외교 문서의 초안 등을 담당했다. 그 다음의 상관(上官)에는 동의학(東醫學)에 정통한 양의(良醫--1명)와 통역관인 차상통사(次上通事--2명), 글씨에 능한 사자관(寫字官--2명), 의원(醫員--2명), 서기(三使에 수행, 3명), 화원(畵員--1명)이 속했으며, 이들은 학술 문화 교류에 대비하여 각 분야의 제 1인자가 선발되었다. 상관(上官)에는 또한 삼사(三使)의 연고자로 선정되는 자제군관(子弟軍官--5명)과 군관(12명)이 속한다. 차관(次官)은 승마술에 능한 마상재(馬上才--2명), 전악(典樂--2명), 반당(伴 --三使의 從僕, 3명), 선장(船將--3명)이다. 그 다음의 차관(次官)은 종선장(從船將--3명)과 소동(小童--19명), 사령(使令--18명), 소통사(小通事--10명), 사공(24명)과 취수(吹手), 포수(砲手), 기수 등이다. 마지막의 하관(下官)은 풍악수(風樂手--18명)와 선부(船夫--270명) 등으로 이와 같이 구분된 것은 일본에서 접대에 격(格)을 두기 위해서였다.
한편 조선국왕이 도쿠가와 장군(德川將軍)에게 보내는 국서(國書)와 부속 문서(別幅)를 작성해야 하며 로오주(老中) 등의 막부(幕府) 고관, 각 번(藩)의 접대자에 보내는 서한을 준비해야 했다. 그리고 장군과 고상케(御三家--德川가문인 水戶家?尾張家?紀州家), 로오주(老中) 등에 보내는 선물, 삼사(三使)가 주는 선물도 마련해야 하는데, 그를 위해 막대한 경비를 투입하였다.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6-9234-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