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 조선통신사 답사의 의의
- 답사 그림 및 여정도
답사일정표
조선통신사 여정
이즈하라 시내지도(대마도)
- 답사지 소개

- 문화개관
■조선통신사 이전의 통신사
1. 고려때의 통신사와 조선전기의 통신사절

2. 조선전기의 사절과 조선통신사와의 차이점
■조선왕조 후반기의 통신사 - 李進熙
1. 일의대수(一衣帶水)의 이웃나라

2. 국교의 회복
3.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번주(對馬藩主)의 역할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5. 해로(海路)와 육로(陸路)를 따라
6. 엄숙한 국서(國書) 전달 의식
7. 활발한 학술/문화 교류
8. 선린(善隣) 관계의 파탄


백제와 일본의 문화개관
■渡來人을 찾아서
이주와 활동의 4단계

■다시 쓰는 일본 고대사
■조선통신사 연표


사전답사기
교통비 내역
조선통신사 문화개관
■조선왕조 후반기의 통신사 - 李進熙
1. 일의대수(一衣帶水)의 이웃나라
2. 국교의 회복
3. 동래부사(東來府使)와 쓰시마 번주(對馬藩主)의 역할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5. 해로와 육로를 따라
6. 엄숙한 국서(國書) 전달 의식
7. 활발한 학술?문화 교류
8. 선린(善隣) 관계의 파탄

3.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번주(對馬藩主)의 역할
외교 실무는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 번주(對馬藩主)가 담당하게 되었는데 구체적으로는 1609년 5월에 몇은 을유약조(乙酉約條--12조항)에 바탕을 두었다. 그 중요한 내용은 [일본으로부터의 사절은 「일본국왕사(日本國王使--德川將軍의 사절)」와 쓰시마 번주 사절(연간 8회였기 때문에 八送使라고도 함), 쓰시마 수직인(受職人)에 한정한다. 다음으로 쓰시마 번주(藩主)의 세견선(歲遣船--연간 무역선)은 20척으로 제한하며(임진왜란 이전은 25척), 쓰시마의 수직인(受職人)은 전중?전후(戰中?戰後)에 조선과의 우호에 공이 있어 조선조가 도서(圖書)를 내린 자에 한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일본 사절의 출입은 부산포로 하고 두모포왜관(豆毛浦倭館)이 설치되었다(1678년에 草梁倭館으로 이전). 왜관에는 500- 600명의 일본인이 상주하게 되어(2-3년 교대) 우리 나라와의 외교, 무역을 담당하는 영사관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쓰시마 번주(藩主)는 매년 정례의 사절〔八送使〕을 보내왔으며, 그 외 장군가(將軍家)의 경조(慶弔), 장군의 은퇴나 습직(襲職), 통신사의 파견 요청 등 국가적 대사의 보고 또는 교섭을 위한 「대차왜(大差倭)」가 부산포로 들어왔다. 그리고 쓰시마 번주(藩主)의 은퇴나 습봉(襲封)시는 「소차왜(小差倭)」가 왔으며, 대차왜(大差倭)의 경우는 한양으로부터 정삼품(正三品) 이상의 「접위관(接慰官)--15, 16세기의 宣慰使에 해당)」이 부산포까지 내려가 접대하였다.
다음 표에서 보듯이 새로이 도쿠가와 장군(德川將軍)이 취임하게 되면, 이를 보고하는「관백승습차왜(關白承襲差倭--일본측은 大慶參判使라 함)」가 왔으며, 장군이 사망하면「관백고부차왜(關白告訃差倭)」가 왔다(일행은 약 130명). 조선 국왕이 새로 즉위하면 「진하차왜(陳賀差倭--陳賀參判使)」를 파견해 왔으며 국왕 서거시에는 조문사인 「조위차왜(弔慰差倭--陳慰參判使)」가 부산포로 들어왔으며 그 수는 50여회에 달했다. 한편, 우리측은 그들을 한양으로 올리지 않았다. 그 까닭은 임진왜란 때, 침략군이 15, 16세기 일본사절의 「상경로(上京路)--三路」를 따라 북상했고 20일만에 한양이 점령당한 쓰라린 경험 때문이었다. 그러나 일본의 사절 파견에 대응하여 우리측은「問慰官」을 쓰시마(對馬)의 이즈하라(嚴原)까지 보냈다.

 

  조선측 호칭 일본측 호칭 임무



















關白承襲差倭
關白告訃差倭
關白退休告知差倭
關白生子告慶差倭
關白生儲告慶差倭 差
關白生儲告慶差倭
島主承襲告慶差倭
島主退休告知差倭
圖書請改差倭
通信使請來差倭
通信使護行差倭
通信使護還差倭
陳賀差倭
弔慰差倭
島主告還差倭
島主告訃差倭
漂人領來差倭
裁判差倭

大慶使
大訃使
遜位使
慶誕使
立儲使差立儲使
告襲使
退休使
圖書使
修聘使
迎聘使
送聘使
陳賀使
陳慰使
告還使
告訃使
漂着使
裁判

장군의 즉위보고
장군의 사망보고
장군의 은거보고
장군 후계자의 출생보고
장군 양자의 결정보고
장군 양자의 결정보고
島主의 즉위보고
島主의 은거보고
新島主繼位시 新印改給과 요청
통신사의 파견요청
통신사의 출영
통신사의 호송
조선국왕 즉위의 경하
조선국왕 사망의 진위(陳慰)
島主의 쓰시마귀국과 보고
島主의 사망보고
漂流民의 호송
각종의 교섭

 

差倭는 파견목적에 따라 예조참판 혹은 참의와 대마도주 사이에 서계를 왕래함. 참판에게 도는 오는 差倭는 대차왜라 하며 참의에게 差倭는 소차왜라 하여 접대에 차등을 둠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에는 긴밀한 외교 관계가 유지되었으며, 외교 상의 문제가 생기면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 번주(對馬藩主)가 보낸 사절에 의해 협의되어 제 때에 해결하였다. 한편 조선조는 북경에 해마다 사절을 보내고 있어, 거기에서 입수한 중국의 정치 정세와 학술 문화, 유럽 제국에 관한 정보를 그때마다 쓰시마번(對馬藩)을 통해 도쿠가와 막부(德川幕府)에 전해 주었다. 예컨대 17세기초에는 명조(明朝)와 청조(淸朝)와의 교체기의 중국 정세를 상세히 알려 주었고, 네덜란드인 하멜의 표착(漂着) 및 탈출에 관한 정보, 18세기의 이인좌(李麟佐)의 반란, 1866년의 프랑스 함대의 강화도 침략과 관련된 정보 등이 그것이다. 한편 일본에서 일어난 큰 사건들, 이를테면 장군가(將軍家)에서 생긴 일들과 에도(江戶)의 대화(大火), 혹은 18세기 형보(亨保)연간의 대기근에 대해 한양은 3개월 이내에 정보를 입수하고 있었다. 일본측이 통보했음은 물론이다. 이와 같은 긴밀한 연계로 260여년간 선린우호 관계가 유지되었다.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6-9234-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