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 조선통신사 답사의 의의
- 답사 그림 및 여정도
답사일정표
조선통신사 여정
이즈하라 시내지도(대마도)
- 답사지 소개

- 문화개관
■조선통신사 이전의 통신사
1. 고려때의 통신사와 조선전기의 통신사절

2. 조선전기의 사절과 조선통신사와의 차이점
■조선왕조 후반기의 통신사 - 李進熙
1. 일의대수(一衣帶水)의 이웃나라

2. 국교의 회복
3. 동래부사(東萊府使)와 쓰시마번주(對馬藩主)의 역할
4. 통신사 파견의 절차
5. 해로(海路)와 육로(陸路)를 따라
6. 엄숙한 국서(國書) 전달 의식
7. 활발한 학술/문화 교류
8. 선린(善隣) 관계의 파탄


백제와 일본의 문화개관
■渡來人을 찾아서
이주와 활동의 4단계

■다시 쓰는 일본 고대사
■조선통신사 연표


사전답사기
교통비 내역
조선통신사 문화개관
■조선통신사 이전의 통신사

2. 조선전기의 사절과 조선통신사와의 차이점
앞서 조선이 건국된 후 6회에 걸친 사절단의 파견은 명분론 보다 적극적인 실리 외교를 한 자세를 엿볼 수 있다. 즉 조선통신사(임란 이후의 회답겸 쇄환사 및 통신사를 합쳐 부름)는 일본의 막부에서 정중히 사절단을 요청하면 충분한 시일을 두어 사행단의 규모 접대에 필요한 경비 예우문제 등을 의논을 하지만 앞서 6회에 걸친 사절단에서는 조선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해서 파견한 형태가 다르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조선통신사에서는 접대에 필요한 전 경비를 막부에서 부담을 하지만 이때에는 각 제후들에 안전한 항해를 위해 보호를 요청하고 막부와의 교섭에 조력을 요청하는 것이 틀린 점이다. 앞서 요시카쓰의 취임에 조선은 즉각적으로 파견을 명하기에 이른다. 그 이유로는 그 전임자의 사망에 조문의 뜻을 겉으로는 표방하였지만 실제로는 일본 정정의 불안이 어느 정도인지 알기 위해서였고 백성을 위해 왜구의 근절을 정기적으로 요청하는 등 실리적인 외교를 펼치기 위해서였다. 따라서 조선정부로서는 아시카가 막부뿐 아니라 서일본의 각 제후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었다.
7, 8회에 해당되는 풍신수길의 정권은 당시 동아시아의 패권 야욕으로 인해 조선과 명에 무례하고 절제없는 태도를 보인 반면 조선과 명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인내심을 가지고 화평을 이루려는 의지를 보여 주고 있다.
교린에서 침략으로 등을 돌린 일본에 대해 조선은 萬歲不忘의 원수라는 생각으로 그들과는 단호한 태도를 보이지만 조선 피로인의 송환이라는 절대절명의 중대한 일이 있기에 그들과 탐적사및 회답겸 쇄환사를 보내고 급기야는 조선통신사라는 당당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한 사절단을 파견하게 되는 것이다.

참고서적 ▷ 지성의 샘 조선통신사와 일본, 임란후 한일국교의 재개와 국서개작에 관한 연구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6-9234-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