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 조선통신사 답사의 의의
- 답사 그림 및 여정도
답사일정표
조선통신사 여정
이즈하라 시내지도(대마도)
- 답사지 소개

대마도(對馬島) 지역
이즈하라(嚴原) 지역
세이잔지(西山寺)
가네이시죠(金石城)
반쇼인(万松院)
대마(對馬) 역사민속자료관
죠오쥬인(長壽院)
슈젠지(修善寺)
도모노우라 지역
안코쿠지(安國寺)/ 아미다지(阿彌陀寺) /우시마도(牛窓) 지역
이도(井戶, 지금도 물이 나오는 우물) / 오까야마성
고류지(廣隆寺) / 야사카(八坂)신사 / 야사카노토오(八坂塔)

기요미즈데라(淸水寺)/기요미즈야키(淸水燒)/미미즈카(耳塚, 이총)/도요쿠니(豊國)신사?호오코오지(方廣寺)
후시미모모야마죠(伏見桃山城)/도오다이지(東大寺)
고분시대(3세기후반-7세기)
아스카문화
이타부키노미야(板蓋宮) 전승지
이시부타이(石舞台)고분
가와라데라(川原寺)/가메이시(龜石)
미세마루야마(見瀨丸山)고분/7세기 아스카(飛鳥)시대 건축의 특징

호류지(法隆寺)

- 문화개관
- 사전답사기
- 교통비 내역

12월 29일 월요일 오늘의 행로
후시미모모야마죠 (伏見桃山城) 안동야마고분(行燈山) 시부타니무오코야마 고분(澁谷向山)
도오다이지(東大寺) 하시하까고분(箸墓) 아스카데라(飛鳥寺) 이타부키노미야(板蓋宮)
이시부타이고분 (石舞台) 시마노쇼(嶋庄)유적 가와라데라(川原寺) 가메이시(龜石)
미세마루야마고분 (見瀨丸山) 숙소

고분시대(3세기후반-7세기)

전방후원분(前方後圓墳)의 출현이 고분시대의 시작이다. 수장(首長)을 매장하고 분구(墳丘)형태가 특수한 대형 분구묘(墳丘墓)는 이미 야요이(彌生)시대 후기인 3세기에 존재한다. 그것은 계급사회가 성숙된 결과, 지역사회 내부에서 낡은 질서가 무너져 새로운 질서로 변화된 사실을 반영하고 있다.

한편, 前方後圓墳은 다음 시대인 고분시대에 들어서 생겨나는데 그것은 하나의 질서 아래에서 각지 首長들의 정치적 신분을 고분의 형식과 규모에 의해 표현하려는 생각을 일본열도의 주요지역에 확대시켰다. 다시 말하면 오사카(大阪)?나라(奈良) 지방을 중심으로 한 정치적 중추의 주도성 아래에서 각지 首長들을 서열화시키는 정치적 질서가 성립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전방후원분의 출현은 일본열도 고대국가 형성사의 서막이라 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었다.

고분시대 초기의 전방후원분은 석실?부장품 등이 지역에 구애되지 않아서 공통적인 매장의례의 존재를 말해 준다. 중기에는 특정 지역에 대규모 전방후원분이 생겨나고 중기 후반에는 뚜렷하게 오오사까? 나라지방이 우위에 선다. 또 부장품으로 무기류가 많아져서 의식을 거행하는 수장으로부터 무력을 배경으로 한 수장으로 변화된 것을 알 수 있다. 후기에는 급속히 분구의 규모가 축소되고 군집분(群集墳)?횡혈식 고분이 출현한다.


고분시대에는 농업 수공업 생산이 발전하였고 이와 함께 발생한 철기의 보급은 대규모 토목공사와 중기 이후에 시작된 언덕의 개척을 가능하게 했다. 무기?마구?농기구?토기 생산 등 수공업 분야는 도래인이 전래한 새로운 기술에 의해 크게 진전되게 되었다. 이러한 생산력을 기반으로 한 오오사카, 나라지방의 정권이 군사적?경제적으로 다른 지방을 압도하고, 6세기 후반 이후에는 대왕을 중심으로 절대적 우위를 확립하고 율령제 국가체제로 발전되어 간다.

나라(奈良)분지 동남부 지역의 거대한 전방후원분
나라분지에서 제일 오래된 시기의 거대한 고분이 집중된 지역은 분지의 동남부 지역이다. 그 지역에는 북쪽에서 니시토노즈카(西殿塚)고분(길이 234m), 안동야마(行燈山)고분(242m), 시부타니무코오야마(澁谷向山)고분(302m), 하시하카(箸墓)고분(276m), 도비차우스야마(外山茶臼山)고분(208m), 메스리야마고분(240m) 등 거대한 전방후원분이 6기 존재한다. 6기의 고분은 고분시대 전기 초엽부터 중섭에 계속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6기는 다 당시의 일본열도에서는 엄청나게 큰 분구를 구비한 전방후원분이라 각지 정치세력들의 연합체이었던 7세기 이전의 초기 야마토(倭)정권의 대왕묘인 것은 확실할 것이다.
고고학적으로는 6기 고분 가운데 제일 오래된 형식인 원간직륜(円筒埴輪)이 출토된 하시하카(箸墓)고분이 맨처음에 만들어졌다고 추측된다. 하시하카(箸墓)고분의 매장시설은 확실하지 않지만 할죽형목관(割竹形木棺)을 설치한 수혈식석실(竪穴式石室)이라고 추측된다. 이러한 출현시기의 전방후원분은 세또나이(瀨戶內)海 연안, 또는 그곳으로 흘러나오는 하천 유역에 분포하지만 하시하카(箸墓)고분은 규모가 엄청나다. 따라서 서부 일본의 정치연합 형성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사람의 고분인 것이 확실하다고 여겨진다.
고고학적으로는 다음에 니시토노즈카(西殿塚,서전총)고분?도비차우스야마(外山茶臼山)고분?메스리야마고분?시부타니무오코야마(澁谷向山)고분?안동야마(行燈山)고분의 순서로 만들어졌다고 추측된다.

안동야마(行燈山)고분
길이 242m인 고분시대 전기 전방후원분. 일본에서 15번째 가는 규모의 전방후원분이다. 당시에는 도랑(周濠)이 있었지만 연못이 그 흔적이라고 한다. 수진대왕(崇神天皇)묘라고 전해지는 고분이지만 확실하지 않다. 그는 실재한 가능성이 있는 첫 번째 천황이다.

시부타니무코오야마(澁谷向山)고분
길이 300m로 일본에서 7번째 가는 규모의 전방후원분이다. 고분시대 전기의 고분으로서는 전국에서 제일 크다. 기울어진 지형에 만든 고분이라서 ㅁ자 형태의 연못을 많이 파서 도랑(周濠)으로 삼았다. 게이코오대왕(景行天皇)묘라고 전해지는 고분이지만 확실하지 않다.

하시하카(箸墓)고분
길이 280m이며 일본에서 11번째 가는 규모다. 연못이 도랑(周濠)의 흔적이라고 한다. 출토품과 고분 구조로 보아 맨처음에 전방후원분으로 만들어진 고분이다. 출토된 토기로 보아 3세기 후반에 만들었다고 알려진다. 고분시대 가운데 제일 오래된 양식이며 고분시대 초엽의 첫 번째 대왕의 무덤이라고 추측된다.
8세기에 편찬된「일본서기」에, 「낮에 사람이 만들고 밤에 신(神)이 만들었다. 大坂山에서 사람들이 나란히 서고 돌을 손에서 손으로 운반했다」라는 이야기가 있다. 석질이 그곳과 똑같은 것이며 8세기의 전승과 일치한다.

마키무쿠(纏向)유적
하시하카(箸墓)고분, 안동야마(行燈山)고분, 시부타니무오코야마(澁谷向山)고분에서 1km 떨어진 곳에 있는 유적이며 대왕묘(大王墓)와 관련된 취락으로 주목받고 있다. 야요이(彌生)시대 말기인 3세기부터 고분시대 전기인 4세기까지의 취락 유적이다.
고분시대는 AD 4세기부터 불교 공전의 6세게 중엽까지를 말하며 이 때는 성대한 고분이 조성됨
고분시대 전기로서는 특수한 구조인 집터와 많은 우물, 그리고 상설되어 있었다고 추측되는 의식시설터가 발견되고, 폭 5m, 추정 연장 2600m가 되는 인공 수로 흔적도 발견되었다. 그 수로는 하루 수백명을 동원해야 가능한 공사였다고 추측된다. 어느 모로 보아도 그 시대로서는 이색적인 취락터다.
또 야요이(彌生)시대 취락에서 출토되는 다른 지방의 토기 비율은 보통 5-6%가 되지만 그곳에서는 20-30%로 아주 높고 광범위한 지방의 토기가 출토되었다. 그것은 여러 지방에서 사람과 물건이 유입되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으며 유물과 유적으로 보아 고대국가 형성 시기의 단순한 농촌취락이 아니라 도시적인 성격을 띠는 취락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주변에는 제일 오래된 시기의 전방후원분이 있다. 초기 야마토(倭)정권(7세기 율령국가 이전의 연합정권적인 왕권)의 중심지 가능성이 있다고 주목받고 있는 유적이다. 북쪽에는 4세기 중엽에 백제왕이 왜왕에게 준 七支刀(칠지도)를 보존하는 石上神宮이 있고, 또 그 지역 일대에 초기의 고분이 분포하고 가장 오래된 신사의 하나인 大神神社도 있는 흥미로운 지역이다.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6-9234-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