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박물관 :::::::::::::::
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소창 아사달 박물관
소창칼럼
역사의 강물에 서서
역사 문화 보고서
문화 유산 답사기
핫 이슈
문화풍경
사랑방
인사를 나눠요
자료실
음악 감상실
묻고 답하기
함께가요
여행게시판
옛길을 따라서
 
 
 
 

  Total : 64, 1 / 4 pages          
글쓴이  
홈페이지   http://www.sochang.net
첨부파일   jeju_1.jpg (99.8 KB), Download : 70
제 목   [제주도립미술관]개관기념전:환태평양의 눈
제주도립미술관 개관기념전 : 환태평양의 눈
Inaugural Exhibition : Eye of the Pacific Rim
제주도립미술관
2009년6월26일-9월30일


전시개요
환태평양의 눈은 제주도립미술관의 개관을 기념하는 전시로 제주도립미술관의 정체성 및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점검해 보는 4개의 파트(Part)로 구성되어 있다.

개관기념 국제전 '숨비소리(SU:MBISORI)'는 제주를 상징하는 천혜(天惠)의 자연 요소이자 미래의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물 . 빛 . 바람 이라는 자연의 요소들과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적 코드를 현대미술의 다양한 개념들과 조우시켜 이를 형상화 한 것이다. 특별기획전1 '제주미술의 어제와 오늘_바람의 본향'전은 질곡의 한국 근현대사에서 제주미술의 발자취를 되돌아 보고, 한국미술사의 문맥에서 제주미술의 위상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된 전시이다. 또한 차세대 주역이 될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펼치는 특별기획전2 '세계어린이 환경미술제'는 섬·생태·환경 등을 동심의 눈으로 바라보고 표현된 다양한 창작품들이 선보인다. 소장전 '바다를 닮은 화가 : 장리석'전은 제주를 대표하는 작가 중 한 사람인 장리석을 기념하고 그의 작품을 통해 제주 사람들의 건강한 삶과 그 의미를 새롭게 살펴본다.

-기획전시실_개관기념 국제전
숨비소리 SU:MBISORI
-상설전시실_개관기념 특별전 01
제주미술의 어제와 오늘 Jeju Art : Yesterday and Today
-시민갤러리_개관기념 특별전 02
세계어린이 환경미술제 World Children’s Eco Art Festival
-장리석기념관_개관기념소장전
바다를 닮은 화가 : 장리석 Artist Being Like the Sea : Chang Lee-suok


--------------------------------------------------------------------------------

주최 제주특별자치도
주관 제주도립미술관
후원 국립현대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디아모레뮤지움
협찬 대한항공






제주도립미술관 개관기념 국제전
숨비소리 SU:MBISORI


제주도립미술관의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특별전 '숨비소리(SU:MBISORI)'는 제주가 지닌 천혜의 자연요소이자 차세대 환경에너지원으로 재평가 되고 있는 물, 빛, 바람과 제주 해녀들의 호흡 소리인 ‘숨비소리’를 현대미술의 개념과 조우시킨 것으로써 이는 제주만이 가지는 독특한 문화적 코드를 현대 미술의 맥락 안에서 풀어 보고자 마련된 기획전시다.

전시 주제인 ‘숨비소리(SU:MBISORI)’란 제주도 고유의 언어로써 생업을 위해 산소통 없이 바다에 들어가 물질을 하는 해녀들이 숨이 끊기기 직전까지 참다가 마침내 물 위로 올라와 밖으로 뿜어내는 소리다. 이는 현실과 이상, 문명과 자연 그리고 삶과 죽음의 경계를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제주의 카타르시스이자 치열한 삶의 현장이며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일상을 은유하기도 한다.
본 전시는 한국을 비롯한 유럽, 미주, 중동 그리고 동 아시아 등의 국제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세계 11개국 현대미술작가 36명이 참여한다.

Section1. 물, 빛, 바람 그리고 소리…
Section2. 호흡하는 공간들

Inaugural International Exhibition for Jeju Museum of Art
SU:MBISORI

Su:mbisori is a Special Exhibition to commemorate the inauguration of Jeju Museum of Art. This exhibition was featured to explain the unique cultural code Jeju has within the contemporary art context, when its heavenly natural factors and environmental energy sources of future generations such as water, light and wind, as well as the breathing sound of haenyo, called su:mbisori encounters contemporary art concepts.
In the Jeju dialect, the word for the exhibition theme “su:mbisori” translates to the sound haenyo (lady divers that dive into the sea without oxygen tanks) make when they reach the surface of the water after they cannot hold their breath any longer. This is the catharsis of Jeju that integrally links reality and idealism, civilization and nature, and life and death. It is also the fierce reality of life and a metaphor that describes our modern daily life.
This is a large scale exhibition featuring 36 contemporary artists from 11 nations worldwide. These artists are currently active in Europe, North America, the Middle East and East Asia.

Section 1. Water, Light, Wind and Sound…
Section 2. Breathing Spaces






제주도립미술관 개관기념 특별전 01
제주미술의 어제와 오늘 바람의 본향
Jeju Art : Yesterday and Today


'제주미술의 어제와 오늘-바람의 본향'전은 제주도립미술관 개관 특별전으로 한국 근·현대사 속에서 제주미술의 역사적 의미를 찾기 위해 마련하는 전시다. 전시는 1부(2006.6.26~8.9)와 2부(2006.8.12~9.30)로 나누어 전행된다.

전시 1부는 ‘여명(黎明)-추사 김정희의 제주시절과 그 제자들’, ‘도일(渡日)-제주출신 일본 유학 미술가들’, ‘혼란(混亂)-한국전쟁과 피난지 미술가들’, ‘발아(發芽)-제주화단의 형성과 전개’ 4개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전시 2부 ‘행로(行路) - 내일을 향한 변화의 바람’은 현대미술의 흐름 속에서 제주미술의 현재 위치를 파악하고, 미래를 가늠해보기 위하여 마련하는 전시로 제주 작가들의 역량을 집약하는 전시다.

Jeju Fine Arts - Yesterday and Today - presenting “Hearth of the Wind”

Jeju Fine Arts - Yesterday and Today - “Hearth of the Wind” is a Special Exhibition for the Jeju Museum of Art, and its purpose lies in finding the historical meaning of Jeju Fine Arts within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e Exhibition is divided into Part One (Jun 26, 2009~Aug 9, 2009) and Part Two (Aug 12, 2009~Sep 30, 2009).
Part One consists of four Sections: Section 1. Dawn - Choosa Kim Jung-hee’s time in Jeju and his disciples; Section 2. Journey to Japan - Jeju artists with study sojourns to Japan; Section 3. Convulsion - Artists in exile during the Korean War; Section 4. Germination ­ The formation of Jeju artists corps and their unfolding. Part Two of the Exhibition, “Path-Expectations for Change towards Tomorrow” is aimed at understanding the current whereabouts and measuring the future potential of Jeju Fine arts, as well as integrate and combine Jeju artists’ skills and abilities.






제주도립미술관 개관기념 특별전 02
세계어린이 환경미술제
World Children’s Eco Art Festival
세계어린이의 창의력, 열린 리더십, 아름다운 꿈

'세계어린이 환경미술제'는 순수 자연 에너지인 물, 빛, 바람을 느낀 대로, 생각한 대로, 바라본 대로 표현한 어린이의 다양한 창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로 어린이의 상상력이 인류의 다양한 문화와 생각을 한자리로 모으는 힘이 되며, 21세기 지구촌 이야기와 미래 환경에 대한 창작열의가 ‘환태평양의 눈’인 제주에서 퍼져 나가길 희망한다.

'세계어린이 환경미술제'는 3개의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세계어린이들이 창작한 평면과 입체작품을 전시하는 프로젝트 1과, 제주도내 초등학생들이 공동으로 제작한 ‘어린이세계환경지도’ 만들기인 프로젝트 2, 그리고 어린이가 제작한 영상물, 미디어를 이용해 어린이들이 상호 소통하는 프로젝트 3이다.

World children’s creativity, open leadership and beautiful dreams
The World Children’s Eco Art Festival features diverse art works by children based on how they feel, think and view the pure natural energy sources of water, light and wind. Through this Exhibition, we hope that children’s imagination can be the force that gathers diverse human culture thoughts in one place, 21st century global community stories and creative passion in future environment starts spreading from Jeju or the ‘Eye on the Pacific Rim.’
The World Children’s Eco Art Festival consists of three Projects. In Project 1, children from all around the world exhibit plane and solid art works. Project 2 is a joint collaboration of several elementary schools in Jeju to create a World Eco Map. Project 3 is regarding the use of videos and media created by children as a mean to facilitate communication among children.






제주도립미술관 개관기념 소장전
바다를 닮은 화가 : 장리석
Artist Being Like the Sea : Chang Lee-suok
가장 제주다운 작가가 그려낸 가장 진솔한 제주의 정서

'바다를 닮은 화가-장리석 전'은 제주도립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작가 장리석의 대표작품들을 통해 제주가 가진 자연환경은 물론, 거칠고 고단한 삶 속에서도 오롯이 이를 버텨내고 감내해 가는 제주인들의 힘과 정서를 확인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평생 동안 작가가 그린 해녀도에서 바다와 자그마한 터전에 대한 서민들의 믿음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이러한 작품들은 작가가 도민을 위해 기증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더더욱 그 고귀한 가치를 발한다.

Chang Lee-suok Exhibition is about this artist that resembles the sea. This Exhibition will display a collection of Chang’s artworks owned by the Jeju Museum of Arts. Through this Exhibition, visitors will be able to appreciate not only Jeju’s impressive natural surroundings but the power and sentiments of Jeju’s people, and how they withstand and overcome their rigorous and hard life. When observing Chang’s Haenyodo, the painting that he has devoted all his life to draw about haenyo or lady divers, we can witness people’s faith for the sea and their modest dwellings. Furthermore, the fact that Chang has donated all the displayed paintings for Jeju residents adds more value and meaning to this Exhibition.






[전시]다시 만나는 이웃 러시아-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


인사동 갤러리쌈지- 이상선 개인전 [2009.11.04~2009.11.15]


[제주도립미술관]개관기념전:환태평양의 눈


국립중앙박물관: <이집트 문명전, 파라오와 미라> 4.28-8.30일 [1]


대한항공 Flying Art Ambassador 승무원과 함께하는 퐁피두 展 관람(3/4, 3/11)


'프랑스 국립 퐁피두센터특별전-화가들의 천국'2008년 11월 22일부터 2009년 3월 22일까지


[한가람]서양미술거장전 : 렘브란트를 만나다 (2008. 11. 7 ~ 2009. 2. 26 )


[송필용 전] 폭포는 언제나 곧다(흐르는 물처럼-달빛폭포_생명의 순환)


[파주출판도시-북쇼]2008 파주북시티 가을 책잔치


2007 파주출판도시 어린이책잔치[5.4-13]


5월 파주 헤이리의 전시회


파주 북시티 페스티벌 (10.19~29) [1]


[고궁박물관] 조선왕실의 인장


[국립현대]한국미술100년 (2부) [1]


[대구]북녘의 문화유산- 평양에서 온 국보들


[예술의전당]데라우치문고 특별전


[서울역사]무덤에서 나온 우리옷 [2]


[덕수궁]少亭 卞寬植, 길에서 무릉도원을 보다


[서울시립]마티스와 불멸의 색채화가들 展


혜안스님 불교서각전 :불일미술관 (06.02.09-2.18)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0-7234-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