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소장
종이에 수묵 23cm x 69.2cm
1844(헌종 10)
歲寒然後知松柏之後凋也

날씨가 차가워진 후에야 송백의 푸름을 안다
〈세한도〉는 김정희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가 59세 때인 1844년 제주도 유배 당시 지위와 권력을 잃어버렸는데도 사제간의 의리를 저버리지 않고 그를 찾아온 제자인 역관 이상적(李尙迪, 1804-1865)의 인품을 소나무와 잣나무에 비유하여 그려준 것이다.
가로로 긴 지면에 가로놓인 초가와 지조의 상징인 소나무와 잣나무를 매우 간략하게 그린 작품으로 그가 지향하는 문인화의 세계를 잘 보여준다.
갈필로 형태의 요점만을 간추린 듯 그려내어 한 치의 더함도 덜함도 용서치 않는 까슬까슬한 선비의 정신이 필선에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 그림에는 김정희 자신이 추사체로 쓴 발문이 적혀 있어 그림의 격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
'날이 차가워진 다음에야 소나무 잣나무가 늦게 시듦을 안다'는 《논어》의 한 구절을 빌어 '세한도'라는 말을 쓰게 된 것이다.
세한도는 이상적의 제자였던 김병선이 소장하다 일제 강점기에 경성대학 교수이며 추사 김정희의 연구자였던 후지즈카를 따라 도쿄로 건너가게 됐다.
당시 고서화 수장가인 손재형이 이를 안타깝게 여겨 일본으로 건너가 신발이 헤어지고 무릎이 헐 정도로 찾아가 매달린 끝에 결국 다시 찾아왔다.
당시 후지즈카가 소장했던 김정희에 관한 그 밖의 수많은 자료들은 2차 세계대전 말기 미군의 폭격으로 대다수가 타버리고 말았으니 <세한도>는 구사일생으로 간신히 화를 피한 셈이다.

1974년 12월 31일 국보 제180호로 지정되었다. 1844년(헌종 10) 완당 김정희의 59세인 제주도 유배 때 제자 이상적에게 그려준 것이다. 이상적은 이 그림을 받아 들고 “세한도를 받으니 눈물이 흘러내림도 알지 못했다”고 감격의 글을 보낸다. 그림의 고고한 文氣도 그러려니와 발문의 “날이 차가워 다른 나무들이 시든 뒤에야 비로소 소나무와 잣나무(松柏)가 여전히 푸르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는 것은 그림의 문자향과 서권기를 흥건히 배게한다,
종이 바탕에 수묵으로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69.2㎝, 세로 23㎝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