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박물관 :::::::::::::::
소창 박물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소개 | 소창 칼럼 | 역사의 강물에 서서 | 옛길 따라서 | 박물관 이야기 | 문화유산 답사기 | 역사문화 보고서 | 열린 사진관 | Travel | 문화풍경 | 열린 마당
소창 아사달 박물관
소창칼럼
역사의 강물에 서서
역사 문화 보고서
문화 유산 답사기
핫 이슈
문화풍경
사랑방
인사를 나눠요
자료실
음악 감상실
묻고 답하기
함께가요
여행게시판
옛길을 따라서
 
 
 
 


  (2004-02-05 19:04:45, Hit : 3487, Vote : 701
 http://www.sochang.net
 [지난글97']차라리 민속마을을 해체하라!

제  목 : [사회] “차라리 민속마을 해체하라”
발행일 : 97년 09월 10일

  아산시, 문화재 보존지고 400m 거리에 예비군 훈련장 유치해
  물의 빚어
  5백 년이 넘는 고택이 80여 채 모여 있는 충남 아산시 외암리 민속
마을 입구. 그러나 어디에서도 보존 지구로 지정된 민속 마을이라는
자취는 찾아볼 수 없었다. 공사용 차량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바리케이드를 길다랗게 쳐 놓았고, 관광객을 위한 안내판에는 붉은색
페인트로‘민속 마을 해체하라’는 과격한 구호를 적어 놓았다.
진입로에는 입간판을 세워 놓고‘우리 마을 오지 마세요’라고
선전까지 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주민들은 훈련장이 들어설 바에야
민속마을 지정을 취소해 달라는‘민속 마을 해체 결의서’를 내놓았다.

  안동 하회 마을이나 제주 성읍 마을처럼 민속 마을로 지정되어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던 이 지역 주민들이 이처럼 ‘자해’하고 나선
것은 이 마을 뒤편에 예비군 훈련장이 들어선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이다. 10대째 이 마을의 고택을 지키고 있다는 이준경씨는
“예비군 훈련장 공사가 시작되면 몸으로라도 막겠다”라고 말했다.

  “시가 문화재 파괴 앞장 선다” 비난 거세

  충남 아산시는 지난 8월25일 국방부와 아산군 송악면 외암리 일대
시유지 2만4천평 매각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현재 아산시 용화동에 있는
예비군 훈련장 5만평을 외암리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훈련장 예정지는  민속 마을에서 직선 거리로 겨우 4백m 떨어진 곳이다.
지난해 말 국방부에 훈련장 위치를 변경해 달라고 건의안을 냈던
아산시 의회도 입장을 바꿔 이 매각 결정을 승인했다. 그래서 아산시는
지방자치단체가 앞장서서 지역 내에 있는 문화재를 파괴한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그 뿐 아니라 주민들은 예비군 훈련장이 들어설 경우
인근에 있는 취수원마저 오염되어 주민 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훈련장 이전을 반대하는 것이 외암리 주민만은 아니다. 그동안
충청남도도 국방부 등에 반대 입장을 밝힌 건의를 계속해 왔고, 문화재
관리를 맡고 있는 문화체육부도 훈련장을 외암리 민속 마을 주변으로
이전하는 것은 문체부장관의 허가 사항이므로 공사를 시작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내고 이를 아산시에 통보했다. 그러나 이런 공문이
전달된 뒤 열흘도 지나지 않아서 아산시는 국방부와 계약을 강행했다.

  애초부터 국방부와 아산시가 민속 마을이 들어선 외암리 일대를
훈련장 이전 부지로 선택한 것은 아니었다. 시유지 또는 국유지가 있는
몇 군데 지역을 이전 예정지로 물색하는 과정에서 한때 송악면 강당리
속칭 동막골로 후보지가 좁혀지는 듯했다. 그러나 이 지역 시유지
27만평 중 5만평만을 매각할 경우 나머지 땅의 효용이 떨어진다는 시의
판단에 따라 이 지역을 후보지에서 제외함으로써 외암리 민속 마을
뒤편으로 훈련장 부지가 바뀐 것이다.

  문화체육부나 이 지역 주민들은 예비군 훈련장이 들어서더라도
적절히 보완하면 민속 마을 보존에 아무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아산시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전 공사
현장과 완공 후 훈련장에서 나오는 오·폐수이다. 특히 민속 마을에
있는 전통 가옥들에는 정원마다 설화산에서 흘러내리는 1급수를
끌어들여 인공 수로를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오·폐수가 발생하면 민속
마을에 있는 각 가옥의 환경을 제대로 보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군부대 사격으로 인한 소음 피해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게다가
훈련장에 드나드는 차량으로 인해 전통 마을로서의 의미가 훼손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국방부측은 이런 주민들의 우려를 감안해 민속
마을에서 멀찍이 떨어진 곳에 우회 도로를 내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예비군들을 토끼몰이해서
한쪽으로 몰 수 있는 것도 아닌데 마을 인근 출입을 통제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반발하고 있다.

  훈련장 들어서면 오·폐수, 소음 공해 심각

  주민뿐 아니라 문화계로부터 반발이 터져나올 것이 뻔한데도
아산시는 왜 이런 무리한 계획을 밀어붙이고 있을까. 일부에서는
내년에 있을 시장 선거를 의식해 가장 반발이 적을 지역을 선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러한 의혹은 아산시가 이 계획을
추진하면서 시 의회에 경과를 제대로 알리지 않은 데서 더욱 증폭된다.
이와 관련해 외암리 시유지 매각을 끝까지 반대했던 아산시 의회
조영곤 의원은 중요한 증언을 했다. 시 의회가 매각 승인을 하기 며칠
전 의원들이 군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한 관계자가 “훈련장 이전
예정지 5만평 중 시유지를 제외한 나머지 사유지의 90% 이상을 이미
매입한 상황이니 시 의회가 반대해도 소용없다”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조의원은 아울러 “군 관계자가‘공사 입찰이 끝났고 시공자까지
결정됐다’고 말했다”라고 공개했다. 이 발언은 국방부에 훈련장
부지를 재고해 달라는 건의안까지 낸 시 의원들이 태도를 바꾸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결국 아산시는 의회의 시유지 매각 승인이
나기도 전에 훈련장을 외암리로 이전하기로 국방부측과 합의해 놓고
정작 의회에는 이를 숨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그러나 아산시는 이런 의혹을 일축한다. 또 아산시는 이미 시유지를
국방부에 매각했기 때문에‘시로서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마디로 민속 마을 보존 문제는 이제 땅 주인인 국방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것이다. 이길영 아산시장은 “훈련장 부지가
민속 마을 뒤편으로 4백m나 떨어져 있어 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문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토지를 매입한 국방부가 문체부와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문체부는 이런 아산시의 주장에 대해 펄쩍 뛰고 있다.
문화재관리국 한진수 유형문화재1과장은 “지역에 있는 문화재를
보호할 책임은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있다”라고 못박았다. 그는
아산시가 공사를 강행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훈련장 이전 비용으로 국고에서 배정된 80억원 중 이미
7억원 가량을 부지 매입 경비 등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주민과 문화계의
반발이 있더라도 이 계약을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아산시로서도
어쩔 수 없이 발목을 잡혀 버린 셈이다.

  이미 지난 7월 주민들이 시청앞에서 시위하다가 여러 사람이
부상했으므로 이곳에 공사가 시작되면 주민들과의 충돌은 더 격렬해질
수밖에 없을 듯하다.

  PC통신에 훈련장 이전 반대 의견을 올린 통신인들은 ‘차라리
문화유산의 해라는 간판을 내리자’고 주장했다.

<시사저널>  충남 아산·成耆英 기자







8   서울시 새 청사 결정안, 명분도 없고 실속도 없다   2007/10/17 3131 647
7   [문화연대] 천년고도, 역사문화도시 경주에 핵폐기장 건설을 반대한다   2005/09/06 3606 695
6   양양 고성 산불은 과연 막을 수 없었는가?`  이창우 2005/04/07 3167 663
5   은행나무 구국운동에 함께 동참합시다. ' [2]  이창우 2005/01/22 3463 641
4   [지난글:천리안포럼]"한성백제의 수도,풍납토성을 되살리자!" [1]   2004/07/05 3544 700
3   시민단체, 청계천 유적 복원 촉구   2004/03/16 3354 677
2   [지난글97']민속마을 훈련장 이전계획 반발확산   2004/02/05 3671 708
  [지난글97']차라리 민속마을을 해체하라!   2004/02/05 3487 701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c) 2004 cha@sochang.net All Rights Reserved./ 010-7234-9388